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가 알아서 "청소해" 명령…GS건설, '자이 AI 플랫폼' 선봬

최종수정 2019.11.21 12:00 기사입력 2019.11.21 12:00

댓글쓰기

스스로 빅데이터 수집하고 IoT로 가전과 연결
취약점이던 보안문제까지 해결
2021년 까지 1만 세대 국내 최대 규모 플랫폼 구축 계획

아파트가 알아서 "청소해" 명령…GS건설, '자이 AI 플랫폼' 선봬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아파트가 스스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된 공기청정기, 세탁기, 청소기에 알아서 명령을 내리고 조절한다.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카카오, 네이버 클로바, 아마존 알렉사 등 국내 출시된 모든 음성 인식 기반의 인공지능(AI) 스피커와 연동될 수 있다. 최고 수준의 보안 시스템이 적용돼 해킹으로 사생활 정보가 노출될 우려도 없다.


GS건설이 자회사인 자이S&D와 공동 개발한 '자이 AI 플랫폼'이 내년부터 차세대 주거 환경을 제공한다. GS건설은 업계 최초로 국내 모든 통신사 음성 엔진과의 연동이 가능한 빅데이터 기반의 자이 AI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자이 AI 플랫폼은 빅데이터 솔루션을 통해 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각종 데이터를 쌓고, 다양한 파트너와 유기적으로 연결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고객 만족형 플랫폼 서비스다. 회사 측은 시스클라인(SysClein) 공기청정 시스템과 연계된 실내 공기질 최적화를 추천하고 각 실의 온도를 최적화하는 자이 에너지 세이빙의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공용부 모니터링을 통해 이상 유무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자주 발생하는 이상 징후를 체크, 고장도 사전 예측하고 대응할 수 있다. 자재 ASㆍ인테리어ㆍ차량 공유ㆍ헬스케어ㆍ세탁ㆍ키즈 케어 서비스 등도 개발할 예정이다.


자이 AI 플랫폼은 최고 수준의 보안 기능도 갖췄다. 사이버 보안은 단지 내 모든 통신의 암호화, 가구 간 방화벽, 자이 인증 시스템 적용으로 허가된 기기만 사용 가능한 시스템을 선보인다. 최근 스마트 홈 해킹 사건으로 사이버 보안과 관련한 법제화가 진행 중인 가운데 기존 단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보안 이슈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내부 보안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건설사 중에 유일하게 적용한다. 2016년 이후 이미 입주한 약 6만7000가구에까지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보안도 강화된다. 자이S&D에서 공급하는 안면 인식 로비폰과 스마트패스는 자이 애플리케이션과 연동돼 작동하고, 안면 인증 기술을 활용해 위ㆍ변조 또는 분실의 염려가 없는 높은 수준의 무자각 인증을 구현한다. 이 시스템은 신규 현장 중 방배그랑자이, 대구복현자이 등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 밖에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어안렌즈가 적용된 CCTV 통합형 주차 유도 시스템은 영상 인식 주차 유도가 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한남3구역 제안서에 반영돼 향후 시공사로 선정되면 한남자이더헤리티지에 처음 적용된다.


어떤 통신사든 상관없이 이 같은 자이 AI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눈에 띄는 성과다. GS건설은 기존 카카오 음성 인식 연동에 이어 SK 누구, KT 지니, LG 클로이, 네이버 클로바, 아마존 알렉사까지 국내에 출시된 주요 음성 엔진과의 연결을 완료했다.


우무현 GS건설 건축ㆍ주택부문 사장은 "GS건설과 자이S&D가 함께 자이 AI 플랫폼 구축을 통해 AI 기술을 더욱 체계적으로 아파트에 접목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완료해 2021년까지 1만가구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