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제3차 북미정상회담 열리면 반드시 성과 있을 것"

최종수정 2019.11.19 21:42 기사입력 2019.11.19 21:42

댓글쓰기

"남북관계는 굉장히 보람을 많이 느끼는 분야"
"70년의 대결과 적대…시간 많이 걸릴 수밖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김동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그러면 남북관계에서도 훨씬 여지가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공개홀에서 열린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해 "남북관계는 굉장히 보람을 많이 느끼는 분야"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근래의 남북관계 상황이 교착(상태)로 느껴지고 답답하실지 모르겠다"며 "크게 보면 70년간의 대결과 적대를 평화로, 그것도 대화와 외교를 통해서 바꿔내는 일이었다. 시간이 많이 걸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만 생각한다면 훨씬 더 속도를 낼 수 있다"며 "그러나 남북관계 발전에 있어서도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나가야 하고 특히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북·미 비핵화 협상의 성공을 위해 동맹인 미국과 보조를 맞춰나가야 하는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간 양쪽이 모두 공언을 했던대로 연내에 실무협상을 거쳐서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지금 행해지고 있다고 저는 생각을 한다"며 "제3차 북·미 회담이 열린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거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