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북·미 실무협상 조속 재개 기대"

최종수정 2019.11.17 16:37 기사입력 2019.11.17 16:37

댓글쓰기

청와대 전경 /문호남 기자 munonam@

청와대 전경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한미 국방 당국이 이달 중 예정됐던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 결정한 데 대해 청와대는 17일 "북·미 대화를 위한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향한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양국의 훈련 연기 의도를 묻는 질문에 "북·미 간의 대화 모멘텀을 유지시키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 진전 있도록 한·미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번 훈련 연기 결정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을 부정하지 않은 것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언급됐느냐는 질문에는 "비보도 부분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담화문을 내고 "앞으로 조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론(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결국 북·미 회담이 이뤄지는 것은 비핵화 프로세스"라면서도 "(비핵화 문제가) 의제에 오를 지에 대해서는 모른다. 이는 북·미 간 논의해야 할 사안으로, 청와대도 조심스럽게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팔로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