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수돗물 부정사용 1334건 적발…과태료 3.2억 원 부과

최종수정 2019.11.17 11:15 기사입력 2019.11.17 11:15

댓글쓰기

수돗물 무단 철거·잃어버리는 경우 가장 많아
요금 체납 정수기 계량기 봉인 임의로 풀어 사용도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출처=아시아경제)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출처=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수돗물을 무단 사용하거나 수도사업소에 신고하지 않고 수도계량기를 임의로 철거하는 등 상수도시설을 부정사용한 행위가 적발됐다.


서울시는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총 1334건 위반사항을 적발해 3억2000여만원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반 행위별로 살펴보면 사전허가 없이 수도계량기를 무단 철거해 보관하거나 잃어버린 경우가 123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수도계량기 없이 무단으로 수도관에서 고무호수 등을 연결해 사용한 무단급수가 68건, 서울시에서 설치한 계량기를 임의로 철거하고 사제계량기를 설치한 경우, 요금이 더 저렴한 가정용 수돗물을 일반용 배관에 연결해 사용한 경우, 요금체납으로 정수처분 중인 수도계량기 봉인을 임의로 풀어 사용한 경우 등이 32건으로 나타났다.


지방자치법 및 서울시 수도조례에 따라 상수도 시설을 부정하게 사용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부정사용 금액의 최대 5배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서울시는 재개발, 재건축 등 공사현장을 중심으로 위반 행위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도계량기 무단철거 등 미처 규정을 인지하지 못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계도와 안내를 통해 예방하는 한편, 지속적인 단속 및 점검도 병행하여 급수설비를 철저히 관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