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의 현장경영

최종수정 2019.11.15 14:15 기사입력 2019.11.15 14:15

댓글쓰기

부품·장비 협력사 2곳 방문…상생협력 논의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의 현장경영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세계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소·부·장'과의 상생협력 모색에 나섰다.


LG화학은 15일 신 부회장이 배터리 분야의 대표적인 부품·장비업체인 협력사 2곳(동신모텍·신성에프에이)을 방문해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신 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있는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부·장'과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 부회장은 "'소·부·장'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신 부회장은 경남 함안에 있는 배터리 부품업체 동신모텍과 대구에 위치한 배터리 장비업체 신성에프에이를 방문해 협력사 임직원들의 동반성장 활동 및 애로사항을 듣고, 향후 상생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동신모텍은 LG화학과 기술협력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를 보호하는 케이스인 '팩 하우징(Battery pack housing)'에 우수한 경쟁력을 갖고 있는 부품업체다.


LG화학은 "동신모텍의 전문화된 '프레스 셩형' 기술을 통해 차량 내 배터리 팩 공간의 효율적 활용을 요구한 완성차 업체를 만족시킴으로써 LG화학의 배터리가 해외시장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는데 상당한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임춘우 동신모텍 대표는 "LG화학 중국 남경공장 및 유럽 폴란드 공장에 해당 제품을 공급함으로써 고객 다변화 및 매출 증대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신성에프에이는 전기차 배터리 조립라인을 생산하는 장비 업체로 LG화학과 기술협력을 통해 배터리 모듈과 팩으로 나눠진 조립라인을 1개로 통합하는데 성공했다.


장도호 신성에프에이 대표는 "장비제작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LG화학 폴란드 공장에 배터리 조립라인을 공급했다"며 "앞으로 폴란드 공장 증설에 발맞춰 지속적으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소·부·장' 협력회사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 432억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를 조성했다. 혁신성장펀드는 소·부·장 기업들이 국산화 및 신제품 개발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도록 조성된 펀드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기업들은 은행을 통해 필요한 금액을 무이자로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LG화학은 협력회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도 돕고있다. 이를위해 LG화학은 협력사의 해외 진출 지역 및 행정 업무와 관련된 컨설팅 및 초기 정착자금도 제공해주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