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능 국어영역, 작년보다 쉬워" … 9월 모평보다도 평이

최종수정 2019.11.14 14:46 기사입력 2019.11.14 11:45

댓글쓰기

현직교사들 분석, 어려운 문항은 지문에서 개념 충분히 설명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14일 시행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은 매우 어려웠던 작년보다 쉬웠던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고전가사 '월선헌십육경가'를 지문으로 한 22번(홀수형)과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다룬 37~42번이 꼽혔다.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상담교사단 소속 김용진 동국대 사범대 부속여자고등학교 교사는 "올해 국어영역 시험은 전년도 수능보다 쉬웠다"면서 "9월 모의평가 때보다도 쉬웠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나마 고난도 문항으로 꼽힌 22번도 지문인 '월선헌십육경가'가 EBS 교재에 수록된 작품이어서 시험 난도를 크게 높이지는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시험에 인용된 부분이 EBS 교재에 수록되지 않은 부분이어서 일부 수험생은 작품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다른 고난도 문항은 은행의 BIS 자기자본비율을 다룬 지문이 제시된 37~42번 문제가 꼽혔다. 그 중에서도 특히 40번이 풀기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되나, 지문 내에 BIS 자기자본비율 개념 설명이 충분히 담겨 어려움은 크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김용진 교사는 "평가원이 지문 길이를 길게 하면서까지 (BIS 자기자본비율과) 관련된 개념을 모두 설명해줬다"면서 "경제와 관련된 배경지식이 없더라도 문제를 푸는 데 지장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수석 소명여고 교사는 "상위권 수험생을 변별하기 위한 2~3개 문항을 제외하면 평이하게 출제됐다"면서 "1교시 국어영역이 평이하게 출제돼 수험생들이 이후 시험도 안정감을 갖고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어 문제·정답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