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방울 최대주주 광림, 남영비비안 인수…'국내 속옷시장 압도적 1위 목표'

최종수정 2019.11.14 07:53 기사입력 2019.11.14 07: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쌍방울 최대주주인 광림 이 62년 역사를 가진 토종 속옷 기업 남영비비안 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광림 쌍방울 과 함께 국내 언더웨어 업계 1위 기업의 모기업으로 자리잡을 토대를 마련했다.


광림 은 14일 남영비비안 남석우 회장이 보유한 지분 23.80%를 비롯해 특수관계인 지분 58.92%를 인수하는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언더웨어 시장의 전통 브랜드인 쌍방울 트라이(TRY)와 비비안(VIVIEN)이 한지붕 아래로 모였다. 쌍방울 최대주주인 광림 남영비비안 경영권을 확보함에 따라 브랜드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남영비비안 을 인수하면서 쌍방울 은 여성 란제리 분야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표 브랜드 ‘트라이(TRY)’의 높은 인지도와 함께 남성 언더웨어 시장에서 존재감을 자랑해온 쌍방울 이 국내 최대 여성 란제리 전문기업 남영비비안 을 등에 업고 브랜드 및 사업 다각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광림 쌍방울 남영비비안 이 서로 강점을 갖고 있는 유통 및 생산 채널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면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쌍방울 이 B2B 기반으로 전국에 600개가 넘는 판매처를 갖추고 있다. 남영비비안 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운용하고 있다. 국내와 해외에 생산기지를 보유한 두 회사가 생산 부문에서도 협력해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광림 관계자는 “내의시장에서 오랜 경험을 쌓아온 1세대 토종기업끼리 만남이기 때문에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압도적인 업계 1위와 더불어 소비자의 사랑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