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석 “黃핵관, 보수통합 판 깨려는 의도 아닌가”

최종수정 2019.11.13 13:30 기사입력 2019.11.13 13:30

댓글쓰기

“변혁·한국당, 지지율 합산해도 40%선까지 못 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준석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3일 보수통합과 관련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측 인사, 핵심 관계자라는 사람이 오히려 이 판을 깨고자 하는 의도가 강한 것이 아닌가”라며 “핵심 관계자라는 사람들이 옆에서 좀 훼방 놓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보통 보면 당청 관계가 망가지려고 그러면 당핵관이라는 사람, 당 핵심 관계자 그리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 이런 사람들끼리 익명 인터뷰를 하면서 판을 깨는 경우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와 황 대표와의 전화통화에 대해 “유 대표가 그냥 짧게 얘기한 거지 무슨 어떤 합의에 이르고 발표할 내용을 만들어낸 정도의 전화 통화는 아니었다고 확인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심도 있는 대화가 없고 유 대표가 계속해서 불쾌함을 토로하는 것이 황 대표가 직접 말하는 경우도 있지만 ‘황 대표 측 관계자는’ 이러면서 유 대표나 변혁이 이런 걸 요구했다고 그런다”며 “그게 전화 통화를 하면서 전혀 합의된 거 없이 대충 얘기되었던 것들을 이제 공개하는 식으로 나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제가 봤을 때는 진짜 잘 돼서 변혁과 한국당이 지금 가지고 있는 지지율을 단순 합산한다 해도 40% 정도 선까지는 못 간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분명히 시너지를 더 내는 어떤 과정들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세력이 참여한다든지, 영입이 된다든지 이런 가능성이 보여야 되는데 전혀 그럴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