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성 선수 성희롱' 임효준 "반성하지만…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에 억울"

최종수정 2019.11.12 20:07 기사입력 2019.11.12 20: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훈련 중 동료 선수를 성희롱해 물의를 일으킨 쇼트트랙 임효준(23)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서 '제37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동성 선수를 성희롱해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임효준에 대한 재심을 진행한 결과 기각을 결정했다.


재심 청구 기각으로 임효준의 징계는 국가대표 1년 자격정지로 확정됐다. 임효준은 내년 8월7일까지 징계를 받는데, 국가대표 선발전이 내년 4월로 예정돼 있어 사실상 두 시즌동안 태극마크를 달 수 없게 됐다.


임효준은 지난 6월 진천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센터에서 체력 훈련을 하던 중 황대헌의 바지를 잡아당겨 황대헌의 바지가 벗겨졌고 엉덩이 일부가 노출됐다. 여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는 상황에서 모멸감을 느낀 황대헌이 해당 사실을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지난 8월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임효준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고 체육인의 품위가 훼손됐다"며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날 임효준은 소명을 마치고 나와 "있었던 일 그대로 말했다. 내가 반성하는 점이나 황대헌 선수에게 사과를 전하고 있는 부분을 있는 그대로 얘기했다"면서도 "다만 사건 당일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달라 억울한 점도 있다"고 밝혔다.


황대헌에 사과하고 싶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계속 연락을 하고 있다. 집에 찾아가 사과를 하려고 했지만 만나주지 않고 경찰을 불렀다"며 "10년 넘게 같이 운동하면서 선후배 따지지 않던 선수다. 사이가 좋지 않았던 선수도 아니다. 이런 부분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