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총리 "어려운 양국 관계 이대로 방치 안돼" 인식 공유

최종수정 2019.10.24 12:46 기사입력 2019.10.24 12:46

댓글쓰기

조세영 외교부 차관 브리핑…"北문제 공조에도 인식 같이해"
"文친서도 전달…'양국 현안 조기 해결' 내용 담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신조 일본 총리의 회담 결과에 대해 24일 "양(兩) 총리는 한일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일본 도쿄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한일 총리의 회담 결과를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양국 총리는 북한 문제 등과 관련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 같이했다고 조 차관은 설명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당국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켜나가기를 촉구했고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히고 문제해결 위한 외교당국간 의사소통을 계속하자는 언급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일본이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 존중하고 준수해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일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조 차관은 한일 양국 총리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양국간 청소년 교류 포함한 민간 교류가 중요하다는데도 의견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청와대 문장이 새겨진 문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했다. 1쪽 분량의 친서에는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하는 취지가 담겨 있으며 양국간 현안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도록 서로 관심을 갖고 노력해나가자는 취지의 문구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조 차관은 "이 총리가 레이와 시대의 개막을 축하하고 양국관계 발전을 희망하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고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나루히토 천황의 즉위를 거듭 축하하고 태풍피해 당한 일본국민에게 위로의 뜻 전했으며, 아베 총리는 감사를 표하며 문 대통령이 일본국민의 태풍 피해에 대해 위로를 전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21분간 회담했으며, 이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처음으로 성사된 양국 최고위급 대화다.




도쿄=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