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조원에서 얼마나 깎을까...韓美 방위비 분담금 협상 시작

최종수정 2019.10.24 12:23 기사입력 2019.10.24 08:47

댓글쓰기

하와이에서 이틀 일정으로 개막
전일 협상 대표간 만찬으로 상견례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2차 회의가 23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시작됐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이 23일 협상을 시작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제공)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이 23일 협상을 시작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24일 오전 5시(현지시간 23일 오전 10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상은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가, 미국 측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이 수석대표로 각각 참석했다.


두 대표는 이미 전말 상견례를 겸한 만찬을 하며 스킨십을 한 데 이어 이틀 동안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정 대표가 처음 참석하는 만큼 본격적인 협상의 시작점이다.


앞서 한미 지난달 24~25일 서울에서 열린 1차 회의에서는 미 측이 전략자산 전개 비용과 주한미군 인건비 등 기존의 방위비분담금에 해당되지 않은 내용들을 추가하며 약 50억 달러(약 6조원)에 달하는 청구서를 우리측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올해 우리정부의 방위비 분담금은 1조398억원이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단이 23일 11차  SMA 협정 2차 회의를 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제공)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단이 23일 11차 SMA 협정 2차 회의를 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제공)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합리적이고 공평한 협상을 한다는 원칙을 유지한채 경제 관료 출신인 정 대표를 내세워 미측의 요구를 꼼꼼하게 점검하며 협상을 진행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