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 공천 가산점?…구제불능의 인식”

최종수정 2019.10.23 15:04 기사입력 2019.10.23 14:40

댓글쓰기

“명백한 불법을 두고 가산점 놀이에 빠져있을 때인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3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불법을 헌신이라고 읽는 나 원내대표는 제 정신인가”라며 “법 위에 군림하는 구제불능의 인식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하고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든 한국당 의원들의 불법과 폭력은 의회 민주주의의 유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했는가, 도대체 법을 만드는 입법기관에서 원내대표가 무슨 생각을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명백한 불법을 두고 가산점 놀이에 빠져있을 때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식 ‘폭력우대 정책’이 개탄스럽다”며 “법치 파괴와 불법을 조장하는 나 원내대표는 범죄를 장려할 것이 아니라 조속히 검찰에 출석하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