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 강감찬 축제’ 시민 15만 여명 즐기며 성황리 막 내려

최종수정 2019.10.21 07:14 기사입력 2019.10.21 07:14

댓글쓰기

17~19일 관악구 곳곳에 전승행렬 퍼레이드, 추모제향 등 강감찬 장군과 고려사 생생히 재현... 관악 강감찬 축제, 귀주대첩 1000주년 맞아 대한민국 대표 ‘역사문화축제’ 자리매김

고려 현종으로 분신한 박준희 관악구청장

고려 현종으로 분신한 박준희 관악구청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귀주대첩을 승리로 이끈 고려명장 강감찬 장군과 1000년 전 고려시대를 생생히 그려낸 관악구의 ‘2019 관악 강감찬 축제’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17일 1000인 구민합창단의 환상적인 하모니로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시작한 이번 강감찬 축제는 19일 형형색색 불빛이 가을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놀이를 끝으로 시민 15만 명이 참여하는 대 성황을 이루며 마무리됐다.


특히 올해 축제는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인 역사적인 해를 맞아 전승행렬 퍼레이드, 강감찬 장군 추모제향, 팔관회 재현 등 역사성을 담은 콘텐츠를 대폭 강화, 대한민국 대표 역사문화 축제로 탄탄히 자리매김했다.


축제가 열린 낙성대공원 일대는 국자감, 고려시전, 벽란도 무역항 등을 생동감 있게 재현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하듯 고려마을로 탈바꿈했다.


또 어른과 아이들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역사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고려의 역사를 재조명하며 온 시민이 함께 즐기는 배움의 현장을 만들었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19일 오전 관악구 거리 곳곳을 가득 채운 전승행렬 퍼레이드였다. 주민 2000여 명이 고려시대 의상을 입고 관악구청부터 강감찬대로(남부순환로)를 거쳐 낙성대까지 1.8km를 행진하며 출병식, 전투장면 등 귀주대첩 승전과정을 재현하는 장관을 연출했다.


17일 전야제는 1000인의 구민합창단 공연, 클래식 음악회 등 전통과 현대를 어우르는 수준 높은 문화공연이 가을밤을 낭만으로 물들였다. 귀주대첩 전승 스토리를 최신 영상기술로 보여주는 미디어 파사드쇼와 북두칠성 레이저쇼가 펼쳐지며 축제에 화려함을 더했다.


18일 개막일은 장군의 영정이 모셔있는 안국사에서 추모제향이 재현되고, 남녀노소 모두가 참여한 장기자랑 콘테스트, 강감찬 보물찾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열렸다.


특히 개막식에는 강감찬 일대기를 국악과 현대무용으로 표현한 퍼포먼스와 인기가수의 축하공연이 축제의 열기를 한껏 높였다.


마지막 날은 축제의 백미인 귀주대첩 거리 퍼레이드와 고려 전통국가 행사팔관회가 재현되고, 판소리 역사토크쇼, 귀주대첩 마당극 등 역사와 문화가 더해지며 역사문화 축제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전 국민이 참여한 강감찬 가요제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예심을 통과한 18개 팀이 열띤 경연을 펼치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관악구는 강감찬 장군이 태어나 성장한 고장으로 강감찬 생가터, 낙성대 3층 석탑, 안국사 등 장군과 연관된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품고 있다. 구는 소중한 역사문화자원이 오래오래 빛을 발할 수 있도록 강감찬 장군을 더욱 특화하고 지속적으로 도시브랜딩 할 계획이다.

거리행진 퍼레이드

거리행진 퍼레이드



올 6월 남부순환로 일부구간(시흥IC~사당IC, 7.6km)을 강감찬대로라고 명예도로로 지정, 귀주대첩 승전지인 평안북도 구성시와 남북교류 방안을 찾는 등 역사문화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정책연구를 진행 중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1000명의 주민 분들과 함께 축제를 기획하고 만들며 모든 시민이 화합하는 성공적인 축제의 장이 됐다”며 “1000년의 역사를 품은 강감찬 도시 관악구를 전국에 널리 알려 구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역사문화 도시로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