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언론에 이름 올려라"...의원들의 '국감 007 작전'

최종수정 2019.10.17 14:01 기사입력 2019.10.17 14:01

댓글쓰기

[기자수첩] "언론에 이름 올려라"...의원들의 '국감 007 작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국회 국정감사는 수면 아래의 '홍보 전쟁'이 더 뜨겁다. 영화 '007'을 연상하게 하는 첩보 작전이 이어진다. 올해 국감이 특별한 이유는 제21대 총선을 6개월 앞두고 열리는 '자기 어필의 무대'이기 때문이다.


첩보 작전 얘기가 나오는 것은 홍보의 내용과 방법 모두 '극비'로 취급되는 까닭이다. 언론과 의원 보좌진의 공동 작전도 펼쳐진다. '한 방'을 터뜨리는 것은 기자와 보좌진 모두의 바람이다. 기자와 보좌진은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작전을 짜기도 한다. 보좌진은 친분이 있는 기자 중에서 '누구에게 어떤 자료를 먼저 줄 것인가'를 놓고 눈치작전을 벌인다. 국감 때 쏟아지는 단독 보도는 대개 이런 식으로 완성된다.


신기술을 도입하기도 한다. 'OOO 기자님, △△ 의원실입니다'라는 식으로 국회 출입기자 이름을 담아 보도자료 발송 문자를 보내는 것이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한 '맞춤형 알림 서비스'다.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는 의원실도 있다. 도표나 그래프가 많은 보도자료를 보낼 때 직접 디자인한 이미지 파일을 첨부해 기사의 가독성이 높아지도록 도움을 준다. 이런 풍경이 펼쳐지는 것은 국감에서의 활약이 공천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국감 기간 언론 보도 건수를 21대 총선 공천 심사 실적에 반영하기로 해 경쟁이 치열하다. 방송, 신문, 인터넷 등 매체에 따라 점수가 달라진다. 지면과 인터넷을 둘 다 가진 매체라면 지면에 실려야 하고, 지면에 나간다면 어떤 면에 실리는지 등 기사 배치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 식이다. 당에서 의원실마다 보좌관들을 불러 이를 공지하는 자리를 만들었는데, 참석자의 예상치 못한 반발에 당직자들이 당황한 장면도 있었다.

보좌관들은 "언론 보도만 가지고 의원을 어떻게 평가할 수 있는가" "정책 국감을 하라면서 보도자료 개수로 평가를 하면 누가 정책 질의를 하겠나"라며 항의했다. 당에서 인터넷 매체의 경우 점수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도 논란의 대상이었다. 비판 의견이 이어지자 인터넷 매체도 점수 반영 대상에 포함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야당 의원들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떡볶이를, 송희경 한국당 의원이 드론을 국감 소재로 활용한 것도 그 연장선이다. 이색 아이템을 준비한 두 의원실에서는 기자들에게 예고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국감 홍보 기술은 해마다 발전하고 있다. 굵직한 한 방을 터뜨리면 '의원 배지'가 눈앞에 다가오는데 어떤 의원이 외면할 수 있겠나. 의정 활동 역량도 국감 홍보의 발전 속도만큼이나 개선되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