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리, 가장 아름다운 순간 함께 해…보고 싶다" 최자 인스타 글에도 악플 세례

최종수정 2019.10.17 08:12 기사입력 2019.10.17 07:30

댓글쓰기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다이나믹듀오 최자가 전 연인이었던 고(故) 설리를 애도하는 글을 올렸다가 악플이 쏟아지자 댓글창을 닫았다.


최자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라며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지난 14일 향년 25세로 사망한 설리를 추모하는 글로 보인다. 앞서 최자는 고인과 지난 2015년부터 공개연애를 시작해 2년 7개월 뒤인 2017년 결별했다.


그러나 일부 악플러들은 고인을 애도한 최자의 게시글에 악플을 쏟아냈다. 이에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예은)가 악플러를 겨냥해 "당신이 현명한 척 달고 있는 댓글이 얼마나 한심한지 알고 있나"라며 "말로 다 할 수 없는 고통 속에 있는 사람에게 소금 뿌리지 마라. 당신은 그럴 자격이 없다"라고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악플이 계속되자 최자는 결국 해당 게시물의 댓글창을 닫았다. 그는 모든 댓글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새로 댓글을 올릴 수 없도록 조치했다.

한편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설리의 장례 및 발인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대신 팬들을 위한 조문 공간이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에 별도로 마련됐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