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듀스X101 제작진 "안준영PD 의견 절대적…투표 결과 받으면 벌벌 떨며 자막 쳐"

최종수정 2019.10.16 07:47 기사입력 2019.10.16 07: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생방송 문자 투표 조작 의혹이 나온 '프로듀스X101' 제작진의 증언이 나왔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이하 프로듀스)'의 투표 조작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프로듀스 제작진의 증언이 공개됐다.


익명의 제작진 A씨는 일반적으로 시청자 문자 투표 진행 시 문자투표를 담당하는 제작진이 부조정실에 있어야 하는데, 이를 계산하는 PD가 없었다고 증언했다.


PD수첩 측이 "투표 결과를 문자로 받았냐. 문자로 온 걸 자막 치는 분께 보여준 것이냐" 묻자 A씨는 "투표 결과를 문자로 보내면 그 숫자가 틀린지 아닌지 모르니까 자막으로 넣는다. 하나라고 틀리면 안 되니까 벌벌 떨면서 자막을 쳤다"고 말했다. 즉 문자투표를 담당하는 PD가 누군가로부터 투표 결과가 쓰인 문자를 받았고, 이를 자막으로 직접 쳐 방송에 내보냈다는 것이다.


또 "그 문자 투표를 집계한 PD가 '프로듀스48' 쪽 사람이라고 했다. 꼼꼼하게 일처리를 해 그분께 맡긴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투표 결과는 모두 사진으로만 전달받았다고도 했다. 또 다른 제작진 B씨는 "저희는 결과를 다 사진으로 받았고, 지금은 다 지운 상태"라며 "(당시에) 지운 걸 확인했다. PD님이 소수만 알기를 원했고, 우리 역시 꺼림칙해 받은 사진은 모두 삭제했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제작진 C씨는 "조작이 있었다면 안준영 PD를 거치지 않았을까 한다"며 "메인PD였기 때문에 그 분의 의견이 절대적이었다. 그 분이 이렇게 하라고 하면 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