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국감]동서발전 해외법인 직원 연봉 3억…국내보다 2.5배 올라

최종수정 2019.10.14 08:14 기사입력 2019.10.14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중부발전과 한국동서발전이 해외법인 근무 직원들에게 국내 급여의 최대 3.2배 수준의 과다한 급여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이 중부발전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현재 중부발전은 인도네시아 등 해외 3개국 6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해외법인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총 33명이다.


이들 중 급여 상승폭이 큰 10명의 직원들은 국내 근무시보다 평균 2.15배의 급여를 해외법인으로부터 받고 있다. 인니 찌레본2 석탄화력발전 법인에서 근무하는 A직원의 경우 7126만원이던 급여가 해외 근무 후 1억9250만원으로 2.7배 오르고, 찌레본1 석탄화력발전 법인에서 근무하는 G직원은 2억796만원(국내대비 2배)을 받아 급여가 가장 많다.


동서발전도 인도네시아 칼셀-1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추진중이며 직원 4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국내 근무할 때보다 평균 2.79배 급여를 받고 있는데, K직원의 경우 8582만원이던 급여가 2억7340만원으로 3.2배 오르고, N직원은 3억243만원(국내대비 2.5배)를 받는다.


최 의원은 "공기업들이 해외법인 근무를 핑계로 과도한 임금을 지급하는 것은 도덕적해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 임금체계를 즉시 개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