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근길 지옥철 빈자리 'T맵'이 알려준다

최종수정 2019.10.13 09:00 기사입력 2019.10.13 09:00

댓글쓰기

출근길 지옥철 빈자리 'T맵'이 알려준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SK텔레콤 과 1~9호선을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의 각 시간대별, 객차별, 칸별 실시간 혼잡도를 분석해 알려준다.


양사는 빅데이터·5G 등 첨단 ICT 기술 기반의 '대중교통 안전 및 혼잡도 해결을 위한 연구 협력'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SK텔레콤 이 보유한 다양한 통신 데이터와 서울교통공사의 교통카드 이용 데이터, 전동차의 하중센서 데이터 등을 활용한 빅데이터 혼잡도 산출 연구에 나선다. 이어 분석 결과를 SK텔레콤 의 'T map 대중교통' 애플리케이션과 서울교통공사의 '또타지하철' 애플리케이션에 적용한다.


특히 양사는 지하철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사고 지역 인근에 있는 고객에게 즉시 알림 문자를 보내는 서비스, 5G 등 무선 통신을 활용한 지하철 플랫폼 출입 간소화 서비스에도 나선다.


강종렬 SK텔레콤 ICT 인프라센터장은 "이번 협약은 SK텔레콤 의 통신 인프라와 ICT 기술을 활용한 사회적 문제 해결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 이 보유한 ICT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기술로 고객 편의를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 본부장은 "서울교통공사는 '안전한 도시철도, 편리한 교통서비스'라는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SK텔레콤 과 공동 연구 협약을 추진했다"며 "양사의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 개선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