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트럼프 면전에서 잔소리 한 핀란드 대통령…"민주주의 지속하라"

최종수정 2019.10.03 07:18 기사입력 2019.10.03 07: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개최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장에서 공개적으로 '뼈있는 훈수'를 뒀다. 이날 두 정상은 관세와 방위비 등의 문제를 놓고 미국과 유럽연합(EU) 간 긴장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만났다. 핀란드는 현재 EU의 순회 의장국을 맡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럽 순회 의장국을 맡은 핀란드가 EU와 상호 이익이 되는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지지하길 희망한다"며 "우리는 EU에 대해서 무언가를 하기 시작하려고 한다. 왜냐하면 그들은 아주 오랫동안 이 나라를 제대로 처우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들도 이 사실을 알고 있다"고 EU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EU에 대한 미국의 무역적자가 연간 1600억달러(약 193조1000억원) 수준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자 니니스퇴 대통령은 옆자리에 서 있던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이곳(미국)에는 매우 위대한 민주주의가 있다. 그것(민주주의)이 계속 지속하도록 하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이어서 "우리는 모두 유럽이 미국을 필요로 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미국 역시 유럽을 필요로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는 같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와 '인권', '규칙에 기초한 질서'를 거론한 뒤 "이 점에서 우리는 매우 유사하다"고 말했다.


미언론들은 니니스퇴 대통령의 이날 공개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EU에 대한 적자에 불만을 털어놓은 직후 함께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뼈있는 말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특히 니니스퇴 대통령의 '민주주의'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조사 문제로 민주당과 전투를 치르고 있는 와중에 나온 발언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