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중국·호주 시장 진출 박차

최종수정 2019.08.25 21:44 기사입력 2019.08.25 21:44

댓글쓰기

이대훈 NH농협은행장(사진 왼쪽)이 지난 22일 스튜어트 에어스 호주 NSW주 통상장관과 면담한 뒤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제공

이대훈 NH농협은행장(사진 왼쪽)이 지난 22일 스튜어트 에어스 호주 NSW주 통상장관과 면담한 뒤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제공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NH농협은행이 중국과 호주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농협은행은 이대훈 행장이 글로벌사업 진출 추진국가의 영업여건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중국과 호주로 현지 출장을 다녀왔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이 행장은 우징춘 은행보험감독국 부국장 등 고위급 관계자들을 만나 베이징 사무소의 지점 전환에 대한 현지 감독당국의 지지를 확인했다.


농협은행은 올해 안에 베이징 사무소의 지점 전환을 위한 인가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2021년 하반기 핵심 거점 시장인 중국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행장은 또 지난 21일 호주 시드니를 방문해 감독당국, 무역투자부, 주정부 등 주요기관 관계자들을 만나 현지 금융시장 현황을 파악하고, 시장 진출 의사를 밝혔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호주의 풍부한 인프라 딜 참여와 기업대상 금융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투자은행 사업 중심의 지점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이 행장이 직접 베이징, 시드니를 방문해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