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조국 검찰·사회개혁, 똥 묻은 칼로 심장 수술 하나"

최종수정 2019.08.25 14:26 기사입력 2019.08.25 14:26

댓글쓰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발표한 입장문과 관련, "개혁 에너지를 상실했는데 무슨 개혁을 주도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발표한 입장문과 관련, "개혁 에너지를 상실했는데 무슨 개혁을 주도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검찰개혁·사회개혁을 말하는데, 똥 묻은 칼로 심장 수술을 해도 되나"라고 평했다.


하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미 도덕성이 산산조각나서 개혁성의 에너지를 상실했는데 무슨 힘으로 개혁을 주도하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후안무치에 질릴 뿐"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가 이처럼 억지 버티기에 들어간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비호 아니면 설명이 안 된다"며 "조 후보자는 스스로 사퇴할 염치도 없는 상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조 후보자가 아닌 문 대통령에게 넘어갔다"라며 "추천한 사람이 문 대통령이니 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며 "아이 문제에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그는 딸의 고등학교 재학 시절 당시 논문 제1 저자 등록 및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해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할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