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위안부 문제,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국제사회와 공유"

최종수정 2019.08.14 13:59 기사입력 2019.08.14 13:59

댓글쓰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메시지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는 것은 28년 전 오늘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피해를 증언했기 때문"이라며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피해자로 머무르지 않으셨다"면서 "여성 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과 함께하셨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며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해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와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고 적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했다.


2012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는 8월 14일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됐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