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아들 문준용 “사업 관한 허위사실 유포 SNS 고소 예정”

최종수정 2019.08.15 17:50 기사입력 2019.08.14 10:18

댓글쓰기

문준용 작가/사진=연합뉴스

문준용 작가/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미디어 아티스트 문준용 작가가 자신의 사업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문 작가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사업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로 SNS 계정 몇 개를 고소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원래 비정치인, SNS 등에 대해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경험해보니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것을 걷잡을 수 없어 너무 심한 건 앞으로 대응할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문준용 작가 페이스북 캡처

사진=문준용 작가 페이스북 캡처



문 작가는 이러한 글과 함께 트윗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트윗에는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아버지 주소로 개입사업자 등록하고 초·중학교 1840군데에 단가 1000만원짜리 소프트웨어를 납품해 184억 챙김. 경험도 실적도 없는 신생 개인사업자가 교육부 납품에 선정? 가능한 일인가?’라고 적혀있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7일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에 나와 “문준용 씨가 초·중·고등학교에 코딩 교육 소프트웨어 납품사업을 하고 있는데, 교육부에 자료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중간에 누군가가 연락을 해줬다든지 ‘그 사람이 대통령 아들이다’ 이런 연락을 해줬다든지 하는 상황들이 있을 것”이라며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문 작가는 지난 9일 “저와 거래하시는 분들은 일부러 알려드리지 않아도 대부분 제가 누구인지 알고 시작한다”며 “그런데 제 작품이나 교재를 사는 분들은 제 아버지가 누구이기 때문에 사는 게 아니라, 제 작품이 마음에 들기 때문에 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저와 거래를 해주시고 같이 일해 주셨는데 (국회의원에게) 확인을 당해야 하는 분들께 정말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