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별세

최종수정 2019.08.07 14:16 기사입력 2019.08.07 14:16

댓글쓰기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포항종합제철 창립 인사 중 한 명이었던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이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1932년 경주에서 태어나 경북고와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11년 간 대한중석에서 근무했다. 그러다 1968년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에 의해 포항제철 창립 요원으로 입사했다.

고인은 포스코 창립 멤버 21명 가운데 한 명이다. 고인이 경북 포항시 영일만 해변 제철소 공사 현장의 건설사무소에서 숙식해가며 '실패하면 모두 영일만에 빠져 죽는다'는 각오로 포스코의 토대를 닦았던 일화는 유명하다.


그는16년 간 포항제철에서 기획실장, 설비기술본부 부본부장, 판매ㆍ인사 담당 상무이사 등의 중책을 역임했다. 1983년에는 포항제철 도쿄사무소장으로 주재했다. 고인은 당시 박태준 회장 지시를 받아 일본 철강업계의 협력을 이끌어내며 광양만에 제2제철소를 건립했다.


특히 고인은 이병철 회장과 박태준 회장을 연결하는 메신저 역할을 하기도 했다. 고인의 아버지 장영모 전 의원과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이 대구에서 양조장 사업을 함께 했던 인연 덕분이었다.

이병철 회장과의 인연으로 1984년에는 삼성중공업으로 영입돼 기계ㆍ특수부문 부사장과 사장을 지냈고, 1989년에는 삼성그룹 일본 총괄 사장을 맡기도 했다.


그러나 1991년 자신이 몸담았던 포항제철로 다시 돌아와 사장 대우와 회장 특별보좌역으로 근무했다. 1994년에는 고려제강의 고문을 맡았고, 1999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으로 취임해 4년간 회장직을 수행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9일 오전 9시다. 장지는 충남 천안시 천안공원묘원으로 정해졌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