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안리 공중화장실서 황화수소 노출, 여고생 의식 불명

최종수정 2019.08.05 11:03 기사입력 2019.08.05 11:03

댓글쓰기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인근 회센터 공중화장실에서 정화조 유독가스에 노출된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사진=부산 경찰청 제공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인근 회센터 공중화장실에서 정화조 유독가스에 노출된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사진=부산 경찰청 제공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인근 공중화장실에서 새어 나온 황화수소에 노출된 여고생이 일주일 넘게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2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3시40분께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한 회센터 화장실에서 A(19)양이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양이 화장실에서 나오지 않자 뒤따라 들어간 친구 B(19)양도 구토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기절했으나 깨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A 양은 심폐소생술 후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담당구청이 해당 화장실의 황화수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 1,000ppm 이상의 황화수소가 검출됐다. 이는 기준치 500배가 넘는 수치다.

황화수소는 폐를 손상시키는 맹독가스로 하수·폐수처리장, 쓰레기장, 정화조 등에서 화학작용을 통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경찰은 정화조에서 생성된 황화수소가 배기구 문제로 화장실로 유출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