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벤처업계 큰 별 지다…이민화 벤처협회 명예회장 별세

최종수정 2019.08.05 10:28 기사입력 2019.08.05 10:28

댓글쓰기

벤처인들의 멘토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1995년 메디슨 창업후 초대 벤처기업협회 회장 역임
코스닥 설립·벤처특별법 제정 주도하며 벤처 육성 이끌어

벤처업계 큰 별 지다…이민화 벤처협회 명예회장 별세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벤처업계의 대부이자 벤처인들의 멘토였던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이 향년 66세로 세상을 떠났다.


5일 벤처기업협회에 따르면 이민화 명예회장은 지난 3일 오전 부정맥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벤처업계도 슬픔에 잠겼다. 이 명예회장은 벤처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누구보다 앞장섰던 인물이자 벤처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그는 벤처라는 표현조차 생소했던 1985년에 초음파 진단기 제조업체 '메디슨'을 창업했다. 메디슨은 2010년 삼성에 인수됐고, 메디슨 출신 인재 100여명이 창업에 도전해 이들은 '메디슨 사단'으로 불렸다.


이 명예회장은 1953년 대구에서 태어나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KAIST에서 전기ㆍ전자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5년 벤처 경영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벤처기업협회를 설립해 초대 회장을 맡았다. 1996년 코스닥 설립, 1997년 벤처기업특별법 제정을 주도했다. 벤처 투자와 회수를 위해 코스닥을, 벤처 기업들의 지원책 마련의 토대가 되는 벤처기업특별법을 만들었다.


벤처업계 큰 별 지다…이민화 벤처협회 명예회장 별세


그는 벤처의 산파이자 벤처업계의 개척자였다. 메디슨 경영에서 손을 뗀 이후에도 강의와 기고 등 벤처업계와 밀접한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동했다. 2009년에는 기업호민관(현 중소기업 옴부즈만)을 맡아 규제 개혁에 앞장섰다. 또 한국기술거래소 이사장, KAIST 겸임교수,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이 명예회장은 벤처 생태계와 4차 산업혁명, 규제개혁 관련 이슈에 대해 선배 벤처인으로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했다. 벤처기업 육성과 제2 벤처붐을 만들기 위해 과감한 규제개혁이 필요하다고 주문해왔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은 "고인은 스타트업 이슈에 발벗고 나서고 직접 공부하셨다"며 "업계 현안에도 주저 않고 의견을 개진해 업계에 큰 힘이 됐다"고 회고했다. 구태언 법무법인 린 변호사는 "기업가정신부터 혁신국가론까지 창업가들을 위한 그의 행보에 힘입어 창업을 하고 전진하려 애쓰는 이들이 많았다"며 "혁신국가로 가는 갈림길에서 빈자리를 누가 채울 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장례는 벤처기업협회장으로 치러지며 5일 저녁 7시 서울 아산병원 영결식장에서 추도식이 열린다. 발인은 6일 오전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