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윤모 “M&A·해외기술 도입·투자유치 활성화 등 총력”

최종수정 2019.08.05 13:44 기사입력 2019.08.05 13:44

댓글쓰기

경쟁력 위원회 설치 및 특별법 전면 개편
100대 핵심 전략 품목에 전기·전자, 자동차 포함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장세희]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5일 "필요하다면 자체 개발 뿐 아니라 핵심 기술을 보유한 인수합병(M&A) 대상을 발굴하고, 해외 기업을 국내로 유치해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의존형 산업 구조 탈피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발표에서 "정부는 일회성 대책이 아니라 항구적인 지원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경쟁력 위원회를 설치함과 동시에 소재·부품전문기업특별법을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 특별법'으로 바꿔 대상을 장비까지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지정한 100대 핵심 전략 품목에는 일본 뿐 아니라 특정 국가의 의존도가 심한 물품도 포함됐다. 그는 또 100대 핵심 전략 품목 선정과 관련해선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뿐 아니라 우리들에게 시급히 필요한 전기·전자, 자동차 품목 등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핵심전략 부품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방의회를 중심으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이 논의되는 것과 관련해선 "현재 중앙정부 차원에서는 특별하게 검토하고 있는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함께 자리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8월 중으로 오늘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바탕으로 한 연구개발(R&D) 관련 종합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장세희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