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산 아내 살해범' 딸 "다음 피해자는 나, 아버지 엄벌 촉구"

최종수정 2019.08.05 09:54 기사입력 2019.08.05 09:54

댓글쓰기

"제2의 피해자는 나…신변 위협 느껴"
"우발적 범죄 주장하나 '부인 죽이겠다' 말하고 다녀"

지나 3월22일 발생한 '군산 부인 살인사건'의 피의자 딸이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아버지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지나 3월22일 발생한 '군산 부인 살인사건'의 피의자 딸이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아버지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군산 아내 살인 사건’ 피의자의 딸이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다음 피해자는 자신이 될 것이라며 아버지에 대한 처벌을 호소했다.


5일 자신을 피의자의 친딸이라 밝힌 A 씨는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신변위협을 느끼고 있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며 “청원에 언급한 ‘제2의 피해자’는 나 자신”이라고 말했다.


A 씨는 지난 1일 “저희 아버지의 살인을 밝혀 응당한 벌을 받게 도와 달라”는 청원을 올려 피의자 B(52) 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B 씨는 살인과 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첫 공판에서 “아내를 때린 건 맞지만,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며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다.


그러나 A 씨는 아버지의 주장에 대해 계획된 범죄라고 반박하며 합당한 처벌을 촉구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B 씨는 다섯 번째 부인 살해 전날까지도 부인을 죽이겠다고 말하고 다녔다. A 씨는 “아버지는 지인에게 별거 중인 부인의 동태를 파악해달라며 염탐했다. 살해 계획을 세우기 위해 대상이 어디를 가고 언제 들어오는지를 파악하고자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군산 아내 살인사건' 피의자의 딸이 국민청원을 통해 다음 피해자는 자신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사진=청와대 국민 청원 캡쳐

지난 1일 '군산 아내 살인사건' 피의자의 딸이 국민청원을 통해 다음 피해자는 자신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사진=청와대 국민 청원 캡쳐



A 씨는 또 아버지가 유치장에서 손톱깎이를 삼켜 경찰에서 연락이 오고 편지도 한 통 받았다고 전했다. 편지에는 ‘자식들이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 ‘억울하다’, ‘너희가 걱정된다’는 등의 내용이 있었다.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너희가 어떻게 될지 걱정이 된다’는 말은 죽이겠다는 뜻을 암시한다. A 씨는 “아버지를 겪은 우리는 이를 익히 잘 알고 있다”며 청원을 통해서도 다음 피해자가 자신임을 밝혔다.


아버지로부터 빈번하게 학대를 당해온 A 씨는 단 한 번도 치료를 받아본 적이 없다면서 누군가에게 알리면 보복을 당하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버지와 결혼하거나 만난 여자들이 폭행을 당해서 도망갔다”며 “아버지에게 맞아 피가 나고, 찢어지고 뼈에 금이 가는 건 아무것도 아니었다. 사람이 죽을 지경까지, 실신 상태까지 이어지는 일이 빈번했고 아버지는 눈 하나 깜빡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B 씨는 2001년부터 2009년 7월까지 경북과 경기도에서 여대생과 주부 등 여섯 명을 성폭행해 징역 8년 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또, 3월22일 전북 군산시 조촌동 자택에서 다섯 번째 부인 C 씨를 때려 죽음에 이르게 하고 시신을 인근 논두렁에 유기한 혐의로 1심 재판을 받는 중이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