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컵 3쿠션 마스터스' 내달 5일 열린다

최종수정 2019.08.05 09:00 기사입력 2019.08.05 09:00

댓글쓰기

'LGU+컵 3쿠션 마스터스' 내달 5일 열린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LG유플러스와 대한당구연맹이 내달 5일부터 8일까지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스타필드에서 ‘2019 LG U+컵 3쿠션 마스터스’ 대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LG U+컵’은 2015년부터 LG유플러스가 후원하고 대한당구연맹이 주최하는 공인된 국제대회이다. 세계캐롬당구연맹의 정식 승인으로 매년 세계 최정상 선수들이 한데 모이는 자리인만큼 국내 당구 팬뿐 아니라 전 세계 3쿠션 매니아들이 모두 손꼽아 기다리는 대회다.


이번 대회의 강력한 우승 후보는 ‘인간 줄자’로 불리는 딕 야스퍼스(네덜란드 /세계랭킹 1위)다. 올해 5월에 열린 ‘서바이벌 3쿠션 마스터스(대한민국)’와 7월에 열린 ‘포르투 월드컵(포르투갈)’에서 연이어 우승해 다른 선수들의 견제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대표급 선수들의 참가도 주목할 만하다. 최근 독보적인 기량으로 국내 종합대회에서 2연속 우승을 차지한 ‘슈퍼맨’ 조재호(서울시청/세계랭킹 7위), ‘2019 베카멕스컵’에서 우승한 ‘당구신동’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세계16위), ‘2018 LG U+컵’ 공동 3위에 오른 ‘당구천재’ 김행직(전남 및 LG유플러스/세계12위) 등이 안방에서 우승을 노린다.


이번 대회의 총 상금은 2억 4000만원, 우승상금만 8000만원으로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우승자는 리그전과 토너먼트를 병행해 가린다. 대회에 참가하는 16명의 선수들은 4명씩 4개조로 예선 조별리그전(40점 단판)을 펼친 후 각 조 1, 2위 8명이 본선 8강 토너먼트(40점 단판)를 진행하게 된다. 대회는 오는 9월 5일 오후 1시 개막식으로 시작해 8일 오후 7시30분 결승전으로 마무리된다.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예선 조별리그를 진행하고, 대회 마지막 날인 8일에는 8강전과 4강전이 치러진다. 대회 전 경기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LG U+컵’의 모든 경기는 대회 주관 방송사인 MBC SPORTS+ 채널을 비롯해 KOZOOM KOREA, 유튜브, 네이버TV, U+모바일tv에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특히 8강부터는 전 경기 LG유플러스의 VR 콘텐츠 플랫폼인 U+VR 앱을 통해 VR 생중계되며, 대회 종료 후 VOD를 통해 하이라이트 영상도 제공될 예정이다. 남삼현 대한당구연맹 회장은 “당구 팬들이 손꼽아 기다려온 LG U+컵은 모든 당구 선수들도 참가를 꿈꾸는 대회로, 훌륭한 경기력과 치열한 승부를 볼 수 있다”며, “올해도 최고의 경기와 더불어 당구와 연계된 다양한 이벤트 공간이 마련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참여 부탁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현식 LG유플러스 PS부문장(부사장)은 “이번 대회는 U+5G만이 제공할 수 있는 3D VR 콘텐츠로 당구를 시청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며, “지속적인 대회 후원을 통해 전 세계인들의 생활스포츠인 당구 종목 발전에 꾸준히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