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방지게…" '진짜 조폭' 유튜버, 방송 중 출연자 폭행 입건

최종수정 2019.07.30 09:08 기사입력 2019.07.30 07:38

댓글쓰기

한 유튜버가 인터넷 방송 촬영 중 출연자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사진=연합뉴스

한 유튜버가 인터넷 방송 촬영 중 출연자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인터넷 방송 촬영 중 출연자를 폭행하고 협박한 유튜버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식당에서 합동 방송을 하던 중 출연자를 협박하고 폭행한 혐의로 유튜버 A(36) 씨를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4월20일 오전 1시30분께 A 씨는 부산 동구 초량동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조폭 먹방(음식을 먹는 방송)’이라는 콘텐츠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감자탕을 먹으며 방송 촬영 중이던 A 씨는 출연자 B(37) 씨의 멱살을 잡고 옷을 찢었다. 얼굴에 담뱃불을 가져다 대고 "지져 버린다"는 위협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B 씨가 자신에게 건방지게 행동했다는 이유에서였다.


폭행은 식당 밖에서 벌어져 방송에 실시간으로 노출되지는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다른 조직폭력배에게 시비를 거는 모습을 연출해 방송을 진행해왔다. 또, A 씨는 콘셉트가 아닌 진짜 조직폭력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A 씨의 채널은 자신보다 앞서 생긴 B 씨의 조폭 관련 채널을 견제하기 위해 '짝퉁 조폭 구별법' '조폭 두목의 삶' 등 영상을 콘텐츠를 게시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