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기업에 취업 강요' 김학현 前공정위 부위원장 2심도 실형…정재찬은 집유

최종수정 2019.07.26 11:57 기사입력 2019.07.26 11: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대기업에 퇴직 간부들을 채용하도록 강요한 혐의로 기소된 공정거래위원회 전직 위원장과 부위원장들 중 김학현 전 부위원장과 정재찬 전 위원장 등 2명만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유죄 선고를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는 26일 업무방해와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김학현 전 공정위 부위원장에게 1심과 같이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정재찬 전 공정위원장도 1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반면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던 신영선 전 부위원장은 무죄를 선고받았다. 노대래ㆍ김동수 전 위원장과 지철호 전 부위원장에 대해서도 1심에 이어 무죄로 결론났다.


재판부는 "조직적으로 영향력을 이용해 기업에 퇴직자의 취업 자리를 마련하도록 하고 관리했다"면서 "이로 인해 기업은 인사업무를 심각하게 방해받고 자유롭고 창의적인 기업 활동을 저해받았다"고 질타했다.


특히 김학현 전 부위원장에 대해서는 "부위원장으로 일하는 동안 상당수의 퇴직자가 기업에 취업하고 범행 전반에 가장 적극적으로 가담해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면서 "친분이 있는 기업 대표에게 자신의 딸을 취업시켜 재산상 이익을 뇌물로 받기도 했다"고 판단했다.


이 밖에도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를 받지 않고 제한기관에 취업한 혐의로 기소된 일부 전직 공정위 간부들에게는 1심과 마찬가지로 300만∼500만 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지철호 현 부위원장을 제외한 5명은 2012~2017년 공정위에서 일하면서 퇴직 예정인 간부들을 채용하도록 민간기업에 압력을 넣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업 16곳은 이 강요에 못 이겨 공정위 간부 18명을 채용했고 임금으로총 76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