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北 미사일 발사, 한반도 긴장완화 도움 안 돼"

최종수정 2019.07.26 11:52 기사입력 2019.07.26 11:52

댓글쓰기

"北에 억류된 한국인 선원 2명은 안전한 상태"
"조속하고 안전한 귀환 위해 최선의 노력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의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하고 남측을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던진 것에 대해 통일부는 한반도 긴장 완화에 역행하는 행동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날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도발행위,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그런 점에서 정부는 강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도발이 특별히 남측을 겨냥한 것인지, 북측이 이번처럼 대상을 구체적으로 적시한 사례가 있느냐는 질문에 "상대방이 누구고 명시적으로 누구를 제시를 했느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과거 기록을 찾아봐야 될 것 같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이날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한편 통일부는 한국인 선원 2명이 탔던 러시아 선박이 북한에 나포된 사태와 관련해 현재 선원 모두는 안전한 상태로 머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속초에서 출항, 이후 러시아로 이동 중이던 러시아 선적 '시앙 하이 린(XIANG HAI LIN) 8호'가 17일 수요일 북한 수역에서 북한 당국에 단속된지 10일이 흐른 시점이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그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서 대북 통지문 전달 그리고 북측의 회신 촉구, 러시아 당국과의 외교적 공조, 승선원 가족과의 상황 공유 등 긍정적 문제해결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현재 북한에 있는 우리 국민은 러시아 선원들과 함께 숙소에 안전하게 머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국민이 조속하고 안전하게 귀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며, 이와 관련해 새로운 소식이 있는 대로 상황을 공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