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극 순둥이' 웨델물범, 아델리펭귄 사냥 모습 최초 포착

최종수정 2019.07.26 11:26 기사입력 2019.07.26 11:26

댓글쓰기

'남극 순둥이' 웨델물범, 아델리펭귄 사냥 모습 최초 포착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극지연구소(소장 윤호일)는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인근 '인익스프레시블 섬'에서 웨델물범이 아델리펭귄을 사냥하는 모습을 세계 최초로 포착했다고 26일 밝혔다.


웨델물범이 아델리펭귄을 공격한다는 기록과 목격담은 이전에도 있었지만, 실제 사냥 모습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극지연구소 이원영, 김정훈 박사 연구팀은 아델리펭귄 2만4000여 쌍이 서식하는 인익스프레시블 섬에서 2017년 말부터 2018년 초까지 10번의 현장조사를 통해 생선이나 갑각류를 주로 먹는 것으로 알려진 웨델물범의 새로운 취식행동을 찾아냈다.


두 마리의 웨델물범이 각각 두 마리의 아델리펭귄을 사냥했는데, 펭귄을 바다 표면에 내동댕이쳐서 기절시킨 다음 섭취하는 모습은 남극의 대표적인 펭귄 사냥꾼, 표범물범과 비슷했다. 공격 대상은 털갈이를 거의 마치고 처음 바다에 들어가기 시작한 어린 아델리펭귄이었는데 수영이 미숙한 점을 노리고 공격한 것으로 추정된다. 웨델물범의 공격에 놀란 다른 아델리펭귄들은 바다 밖으로 도망쳤다.


아델리펭귄의 탄생부터 둥지를 떠나는 과정을 지속적으로 관찰한 결과, 연구팀은 육지 위에서 웨델물범에게 방어 행동을 보이지 않던 아델리펭귄이 바다로 뛰어들 무렵에는 경계행동을 하는 모습도 추가로 확인했다. 연구지역인 인익스프레시블 섬은 아델리펭귄의 번식지로 생태학적 가치가 높아 우리나라가 중국, 이탈리아와 함께 지난 7월8일 제42차 남극조약 협의당사국회의에서 신규 남극특별보호구역 지정을 제안한 곳이다. 이번 연구는 극지과학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 '극지 생물' 7월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이원영 선임연구원은 "웨델물범의 아델리펭귄 사냥 행동이 과거부터 존재했던 것인지, 아니면 기후변화 때문에 먹잇감이 줄면서 나타난 새로운 행동인지 확인하기 위한 연구가 앞으로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