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찬 "아베, 세계 반도체 시장 교란…매우 잘못된 판단"

최종수정 2019.07.26 10:46 기사입력 2019.07.26 10:41

댓글쓰기

與, 26일 반도체 소재 업체서 현장 최고위원회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인천=전진영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가지 원료를 규제하겠다고 하는 것은 세계 전체 반도체 시장 생태계의 큰 교란을 가지고 올 수 있는 매우 잘못된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에 위치한 경인양행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반도체 소재를 만드는 과정이 일련의 체인처럼 연결되어있어서 한 군데만 끊어져도 여러가지 교란이 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경인양행은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인 포토레지스트 관련 재료를 만드는 화학제품 생산 업체다.


이어 그는 "어제 WTO 일반 이사회에서 일본의 비상식적 조치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우리측 대표가 공개적인 대화를 하자고 함에도 불구하고 일본측 대표가 거부했다. 수입, 수출이 제한되는 그런 경제적 대란이 오게되면 전반적 세계경제에 큰 교란을 발생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8월에 (일본이)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고 여러 품목에 대해 규제를 가하는 교란행위가 벌어질 것 같아서 걱정이 많다"면서도 "기업과 정부가 소재 부품 산업을 스스로 자립하지 않고서는 우리 경제의 취약성을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심각하게 인식한 것이 큰 성과"라고 격려했다.


아울러 그는 "어렵더라도 넘어야할 산"이라면서 "마침 경인양행에 와서 보니 오히려 여기서 만든 포토레지스트 재료를 일본에 수출하고 있어서 일본 사람들은 '공급안해주면 어떡하지' 걱정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상호 의존적 관계기 때문에 오히려 더 외교적으로 잘 풀어가야할 사안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인천=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