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키 첫 러닝화 '문슈', 소더비 경매서 5억원에 낙찰…역대 최고가

최종수정 2019.07.24 15:52 기사입력 2019.07.24 15:52

댓글쓰기

뉴욕 소더비 경매에 나온 나이키 문 슈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뉴욕 소더비 경매에 나온 나이키 문 슈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나이키가 최초로 만든 러닝화 '문 슈'가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역대 최고가인 43만7500달러(약 5억1600만원)에 낙찰됐다고 23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글로벌 경매업체 소더비는 이날까지 문 슈를 비롯한 희귀 운동화들을 대상으로 한 경매를 진행했다. 세상에 단 12켤레만 제작된 나이키의 수제 운동화 문 슈는 당초 낙찰가가 16만달러로 예상됐으나, 이를 훨씬 웃도는 금액에 거래됐다. 소더비측은 "운동화 거래가 기준으로 최고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이 신발은 나이키 공동창업주인 빌 바이먼이 1972년 올림픽 예선에 나가는 육상선수들을 위해 직접 디자인한 제품으로, 이날 경매에 나온 제품만 유일하게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키가 영화 '백투더퓨처2'에 나온 신발을 본떠 제작한 한정판 운동화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나이키가 영화 '백투더퓨처2'에 나온 신발을 본떠 제작한 한정판 운동화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구매자는 캐나다 투자가인 마일스 나달로 확인됐다. 나달은 이번 경매에서 문슈 외에도 운동화 99켤레를 총 85만달러에 사들였다. 낙찰 목록에는 나이키가 영화 '백투더퓨처2'에 나온 신발을 본떠 제작한 한정판 운동화 2016년판도 포함됐다. 신는 사람의 발 사이즈에 맞춰 운동화 끈을 자동으로 묶어주는 셀프레이싱 기술이 도입돼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유명 래퍼 카니예 웨스트 컬렉션 등 온라인에서 판매된 한정판 운동화도 함께 구매했다.


나달은 이번 경매에서 낙찰받은 희귀, 한정판 운동화들을 토론토에 있는 개인 자동차 박물관에 전시할 계획이다. 그는 자동차 수집가로도 알려져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