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대문구 마을버스 신설노선 '사전 모의운행' 최적 노선 도출

최종수정 2019.07.24 09:54 기사입력 2019.07.24 09:54

댓글쓰기

문석진 구청장도 29일 오전 출근 시간대 맞춰 모의운행 차량 승차 예정

서대문구 마을버스 신설노선 '사전 모의운행' 최적 노선 도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신규 마을버스 노선을 보다 합리적으로 정하기 위해 주민이 참여하는 ‘사전 모의운행’을 시행할 예정이어 관심을 모은다.


구는 남가좌동과 북가좌동 ‘증가로’ 일대 마을버스 신설노선 추진을 위해 예상 노선 인근 주민과 구청장, 국회의원, 시의원, 구의원 등이 참여하는 사전 모의운행을 진행한다.


신설 노선은 ‘서대문 마을버스 15번’으로 은가어린이공원, 명지전문대, 삼성유치원, 증산역 등을 순환하게 되며 올해 안으로 운행을 개시할 전망이다.


모의운행은 버스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에 맞춰 29일과 30일 오전 7시부터 9시,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총 8시간 동안 8회에 걸쳐 이뤄진다.


차량은 마을버스와 동급 모델인 서대문구청 차량을 이용하며 문석진 구청장도 29일 오전 두 번째 운행 때 탑승해 적합한 노선을 살핀다.

구는 이번 모의운행을 통해 세부 노선과 도로 여건은 물론 정류장 위치와 간격, 소음 영향 등에 대한 여론을 수렴, 반대편 차량과 마을버스의 원활한 교행여부 등도 체크한다.


이번에 마을버스 노선 신설이 추진되는 지역은 주민들이 지하철이나 간선도로까지 가기 위해 시내버스를 타고 20분 이상 우회하거나 1.5Km를 걸어야 하는 등 대중교통이 불편한 곳이었다.


서대문구는 올 5월 이 지역에 대한 ‘노선 신설 사전검토’를 서울시에 의뢰했고 시 조례에 적합한 것으로 통보를 받았다.


남가좌2동 주민인 홍사승 씨는 “이번 신설 마을버스 노선 추진으로 우리 동네의 대중교통 불편이 해소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일반적으로 마을버스 노선을 정하는 데에는 이용 주민의 이해관계가 엇갈려 진통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 서대문구의 이 같은 ‘현장 중심 행정’을 통해 주민 눈높이에서 수렴된 의견들이 적극 반영될 전망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서민의 발로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구석구석 연결하는 마을버스 노선을 앞으로도 이용자 중심으로 개편해 주민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지역 간 더욱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대문 마을버스 15번’ 노선은 이번 모의운행에 이어 지역주민 의견수렴과 공청회, 서대문구 마을버스 노선조정 심사사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후 서대문구의 노선신설 승인요청과 서울시의 승인, 마을버스 운송사업자 공개모집 등을 거쳐 올해 안에 개통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대문구청 교통행정과(330-1839)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