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강제징용의 아픈 역사

최종수정 2019.07.23 17:52 기사입력 2019.07.23 17:52

댓글쓰기

[포토]강제징용의 아픈 역사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23일 인천 부평 '미쓰비시(삼릉·三菱) 줄사택'이 고요하다. 인천 삼릉 줄사택은 전쟁물자를 만들었던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중공업의 강제징용 노동자들의 옛 합숙소다. 이곳은 미쓰비시가 조선에 건설한 110여 개 사업장 가운데 지금까지 남아있는 유일한 현장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