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상표출원 10건 중 1.4건 ‘외국인’…국적은 '美' 최다

최종수정 2019.07.14 13:32 기사입력 2019.07.14 13:32

댓글쓰기

2010년~2019년(3월) 외국인의 국내 상표출원 현황자료. 특허청 제공

2010년~2019년(3월) 외국인의 국내 상표출원 현황자료.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외국인의 국내 상표출원이 전체 10건 중 1.4건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된다. 출원인의 국적별 순위에선 미국인이 가장 많았다.


14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0년~2019년(3월) 외국인이 우리나라에서 출원한 상표는 총 22만3779건으로 같은 기간 국내 상표출원 총 151만7626건의 14.7%의 점유율을 보인다.


연도별 출원동향에선 2010년 1만8270여건에서 2018년 2만9795건으로 외국인의 국내 상표출원 건수가 1만여 건 늘었다.


출원인(개인 및 기업 등)의 국적별로는 2010년~2019년(3월) 미국이 5만7810건의 상표출원을 했고 일본 3만3847건, 중국 3만908건, 독일 1만6453건 등의 순을 나타냈다. 국내 상표출원 현황에서 국가별로는 한국,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상표분야 5개 선진청(Trade Mark 5·TM5)의 점유율이 83.6%를 기록하기도 했다.


외국인이 국내에서 상표출원한 주요 품목은 휴대전화 등 전자기계기구와 의류, 화장품, 의약품이 꼽힌다. 이는 상품의 트렌드 변화가 빠른 생활밀접 상품의 주된 특성을 반영한 결과로 ‘신제품의 개발과 출시’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특허청은 분석한다.

특허청 이재우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외국인의 우리나라 상표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의 성공여부를 가름할 수 있는 주요 시험무대로 한국이 부상하는 점을 방증한다”며 “여기에 우리 경제의 규모가 점점 커지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