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 안면인식·동공추적 가능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개발

최종수정 2019.07.14 09:15 기사입력 2019.07.14 09:15

댓글쓰기

운전자 안면 생체정보 정확한 분석
2021년 중대형 상용차 등 양산 공급
알고리즘 고도화 개발 방안 검토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하고 동공 추적까지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에 양산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의 안면 생체정보를 정확하게 분석해 운전 부주의 상황을 알려주는 첨단 시스템(DSW) 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눈·코·입 등 특징점을 통해 운전자를 식별하고 나아가 동공인식으로 시선추적까지 가능하도록 해 부주의 운전 검출 정확도를 높였다. 기존 시스템은 운전자의 얼굴 방향과 눈 감김 정도만 인지하는 수준으로, 일부 고급차와 상용차종에 한정 적용돼 왔다.


새로운 시스템은 차량 실내에 장착된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운전자의 안면을 인식하고 졸음운전, 주의분산, 피로누적 등으로 인한 부주의 운전을 파악한다. 이어 클러스터 표시와 경보음, 진동 등으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켜 사고를 예방하는 방식이다.


또한 이 시스템의 운전자 식별 기능은 다수의 운전자 등록이 가능하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시트와 미러 자동 조절 등 개인화 기능과의 연동도 검토하고 있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 연구소장 전무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은 자동차가 운전자를 인식하고 이해해 능동적으로 대응하도록 돕는다는 의미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인 기술”이라며 “앞으로 버스와 승용차종에도 확대 공급을 추진하면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첨단기술 스타트업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의 핵심 알고리즘을 고도화 개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올 초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 글로벌 스타트업인 딥글린트(Deep Glint)사와 딥러닝을 활용한 탑승자 인식 알고리즘의 협력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탑승자 센싱 기술에 자동제동, 조향 등 샤시제어 기술을 연동해 심정지 등 응급 상황에서 자동차 스스로 갓길에 정차하고 긴급구조를 호출하는 등 한시적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의 기술도 2021년 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