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日 강제징용 新협상안 제시' 보도, 사실 무근"

최종수정 2019.07.11 14:42 기사입력 2019.07.11 14: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11일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안과 관련해 일본에 새로운 협상안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일본에 (새로운) 협상안을 제시한 바도 없다"며 이같이 알렸다. 최근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제한 조치가 사실상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보복적 성격에 따른 것인 만큼, 정부가 새로운 협상안을 제시했다는 내용에 관심이 쏠렸으나 청와대가 이를 즉각 부인한 것이다.


이날 문화일보는 여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지난해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이 난 건에 대해서는 한국과 일본 기업이 낸 기금(1+1)으로 해결하고, 나머지 피해자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정부가 책임지는(+α) 방안을 새로 일본에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강제징용 배상에 우리 정부가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해 온 일본 정부의 요구를 반영한 협상안이라고 매체는 보도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