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초구, 그늘막 업그레이드... ‘서리풀 원두막 의자’ 설치

최종수정 2019.07.11 07:28 기사입력 2019.07.11 07:28

댓글쓰기

무더위 취약계층인 임산부, 노약자 등 위해 ‘서리풀 원두막’에 의자 더한 그늘막 업그레이드...화분 형태 디자인으로 도시 미관과 편리함 두 마리 토끼 다잡아...2개소 시범 운영 후 취약점 보완하여 20여개소 확대 예정

양재 사거리 서리풀 원두막 의자

양재 사거리 서리풀 원두막 의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무더운 여름철 주민들로부터 폭발적 호응을 받아 전국적으로 확산됐던 ‘서리풀 원두막’이 업그레이드 됐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횡단보도나 교통섬 등에 세워 자외선을 막아주는 서리풀 원두막에 화분모양 의자를 설치,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임산부, 노약자 등이 잠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서리풀 원두막 의자’를 설치한 것이다.


이번에 구가 개발한 ‘서리풀 원두막 의자’는 성인 여러명이 기대어 쉴 수 있는 크기로 유니버설 디자인을 고려, 우리나라 사람들의 키 높이 등에 맞춰 설계, 노약자들이 관절에 무리 없이 기대어 앉을 수 있다.


또, 서초구의 디자인 감성이 돋보이는 깔끔한 화분형태로 봄부터 가을까지는 주민들이 휴식을 취하는 의자가 되고, 그늘막을 접어 서리풀 원두막이 서리풀 트리로 변신하는 겨울에는 트리의 화분이 되도록 해 도시미관을 향상시키며 사계절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했다.

아울러, 견고함을 고려, 철물로 제작하고 색상은 본래 서리풀 원두막과 어우러지도록 짙은 초록색을 입혔다.


구는 우선 서리풀원두막 174개소 중 주민통행량이 많고 횡단보도 대기시간이 긴 양재역과 서초3동 사거리에 있는 서리풀원두막 2개소에 의자를 시범 설치했다. 현재 설치된 서리풀원두막 의자 2개소에 대해 2주간의 모니터링 기간을 갖고 주민들의 반응 및 개선방안 등 점검 보완, 20여개소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서리풀 원두막’은 창의적이고 세련된 디자인과 기능성을 갖춘 그늘막으로 행정안전부 ‘폭염대비 그늘막 설치관리 지침(2019.4.1.)‘의 모델이 됐다. 구는 기능성을 더하면서 미려한 디자인을 유지한 이번 ’서리풀 원두막 의자‘도 서리풀 원두막처럼 전국 그늘막의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주민들을 생각하는 작은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것들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고 있다” 며 “앞으로도 주민 눈높이에서 다가가는 생활밀착 행정을 적극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