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보수당 대표 후보 존슨 이어 헌트도 "노 딜 브렉시트 감수해야"

최종수정 2019.07.01 20:25 기사입력 2019.07.01 20:25

댓글쓰기

'노 딜' 영향 큰 농·어업에 9조원 지원 약속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영국 보수당 당대표 후보 중 한 명인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이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를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노 딜' 브렉시트란 영국이 아무런 협정을 맺지 못하고 오는 10월 31일 EU와 결별하는 것을 뜻한다.


1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에 따르면 헌트는 이날 런던에서 예정된 연설에서 '노 딜'에 따른 우려를 완화하기 위한 10가지 계획을 제시한다. 헌트는 지난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유럽연합(EU) 잔류를 지지했다. 그동안 차기 영국 총리를 선출하기 위한 보수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노 딜' 브렉시트에 부정적이었다.

헌트는 전날 만약 EU와 브렉시트 재협상이 불가능하다면 무거운 마음으로 '노 딜'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전배포 자료에 헌트는 우선 '노 딜'로 가장 큰 타격이 우려되는 농업 및 어업에 60억 파운드(약 8조8000억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노 딜' 위원회를 구성하고 공항과 항구 등에서 상품 교역이 차질없이 계속될 수 있도록 교통위원회도 설립하기로 했다.


헌트는 "당신이 (잉글랜드 중서부) 슈롭셔의 축산업자이거나 (스코틀랜드 동부) 피터헤드의 어부라면 내가 보내는 메시지는 분명하다"면서 "'노 딜' 브렉시트가 당신에 미칠 영향, 단기간에 발생할 어려움 등을 바로잡기 위해 정부가 개입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헌트는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은행에 긴급구제를 실시한 것처럼 정부가 농부와 어부, 소기업들을 도울 수 있다고 밝혔다. '노 딜' 충격에 대비하기 위해 영국 정부가 배정한 여유 재원을 활용하면 된다는 설명이다.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면 영국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 따라야 하며, 이로 인해 영국과 EU 간 수출입에 새로운 관세가 부과될 수 있다. 농산품 등 수출업자 입장에서는 비용 증가, 해외 시장에서의 경쟁력 약화로 인해 어려워 질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헌트와 함께 보수당 대표직을 경쟁하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역시 지난주 '노 딜'에 대비한 재원을 농촌을 포함한 지역사회를 지원하는 데 쓰겠다고 했다. 존슨은 그동안 합의 여부에 관계없이 영국은 10월 31일 무조건 EU를 떠나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