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민선 7기 취임 2년차 청소하며 소통 시작

최종수정 2019.07.01 17:18 기사입력 2019.07.01 17:18

댓글쓰기

아침 청소, ‘사랑의 빵’ 나눔 봉사, 구민 간담회, 현장 순찰 등 진행 ‘초심을 잃지 말자' 다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 첫 번째)이 1일 오전 7시부터 청량리동 골목길을 청소하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 첫 번째)이 1일 오전 7시부터 청량리동 골목길을 청소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민선 7기 1주년이자 2년차 첫날인 1일 주민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오전 7시 청량리역 광장에서 이날의 활동을 시작했다. 환경미화원 20여 명과 함께 청량리역 4번 출구에서 미주아파트, 동대문경찰서 교차로 등을 잇는 약 1km 구간을 돌며 쓰레기를 줍는 등 쾌적한 거리환경을 위한 청소를 했다.

청소를 하는 도중 만난 주민들과도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생활에 불편사항이 있는지 세심히 살폈다. 청소 후에는 인근 식당에서 환경미화원들과 아침식사를 하며 미화원들이 근무 중에 겪는 애로사항이나 기타 개선이 필요한 점에 대한 의견을 경청했다.


오전 9시에는 영상을 통한 직원 조례도 진행됐다. 유 구청장은 직원들에게 민선 7기 1년간 성과를 밝히고 그 과정에서 고생한 직원들을 격려, 계속해서 친절과 청렴을 바탕으로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오전 11시에는 동대문구자원봉사센터에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장애인 복지시설에 전달될 ‘사랑의 빵’을 정성껏 만들었다.

자원봉사자들과 점심 도시락도 같이 먹으며, 자원봉사에 적극 참여해 주는 것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활발하게 활동해 줄 것을 부탁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자원봉사자들은 깜짝 케이크를 준비해 민선 7기 1주년을 축하하며 행사를 더욱 뜻깊게 만들었다.



동대문구는 이날 오후 4시30분에 ‘구민 간담회’도 진행한다. 유 구청장과 구 간부, 구민 40여 명이 함께 △교육 △복지 △경제 △성장 △문화 △환경 △안전도시 등 7개 주요 분야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그를 바탕으로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날 마지막 행사는 오후 7시30분에 진행된다. 유 구청장을 비롯한 구 간부 20여 명이 배봉산 둘레길과 중랑천 근린공원 등 주민들이 즐겨 찾는 지역을 직접 순찰하며 구민 불편사항을 살피고 구정에 대한 구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가감 없이 청취할 예정이다.

축하 케익

축하 케익



2일에는 구청 직원 40여 명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고 내부 고객인 직원들의 고충을 듣고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고민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민선 7기 2년차를 시작하며 다시 한 번 상기한 것이 ‘초심을 잃지 말자’라는 말이다. 앞으로도 구민, 직원들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주민 모두가 행복한 동대문구’를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