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터키, 리비아 동부군에 경고…"터키인 즉각 석방 않으면 표적될 것"

최종수정 2019.07.01 12:24 기사입력 2019.07.01 12: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터키와 리비아 동부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 리비아국민군(LNA) 최고사령관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하프타르 측은 터키의 드론을 파괴했다고 밝혔고 터키 정부는 하프타르 측이 터키인 6명을 억류했다면서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터키는 외교부 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하프타르와 연관된 불법 민병대가 우리 국민을 억류한 것은 폭력이자 해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 국민이 즉각 석방될 것을 기대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하프타르의 부대가 합법적인 표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리비아 절반 정도를 통제하는 군벌인 하프타르는 터키가 유엔(UN)이 인정하는 리비아 통합정부를 지원했다면서 지난달 29일 리비아 내 터키인과 관련 시설을 공격하겠다고 위협했다. 당시 하프타르는 LNA의 부상병을 통합정부 편에 선 무장조직이 살해했다고 주장하면서 터키의 군함과 회사를 공격하고 터키 항공기의 운항을 금지, 터키인을 체포하겠다고 경고했었다.


하프타르의 LNA는 이날 수도 트리폴리에서 유일하게 가동 중인 미티가 국제공항에 계류 중이던 터키의 드론을 파괴했다고 밝혔다. 터키가 리비아 통합정부(GNA)를 지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LNA는 또 같은 이유로 유전이 있는 북동부 아즈다비야에서 터키인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에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부 장관은 적대행위나 공격에 대한 값비싼 대가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가장 효과적이고 강력한 방법으로 보복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그는 GNA에 대한 터키의 지원을 지역 내 평화를 위한 공헌이라고 반박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