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방카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들어갈 수 있다…'핵포기'는 한반도 황금기"

최종수정 2019.06.30 13:18 기사입력 2019.06.30 13:18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29일 오후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오산=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29일 오후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오산=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방한한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북한의)초대를 받는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자신도 북한에 들어갈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방카 보좌관은 서울에서 블룸버그 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날 오후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예정인 트럼프 대통령이 월경해 북한 땅을 밟을 가능성에 대해 "매우 의미 있는 순간"이라고 언급하면서 초대를 받는다면 부친인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자신도 당연히 북한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방카 보좌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한반도의 '황금기'(Golden era)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우리는 한반도를 황금기로 인도할 수도 있는 길의 끝자락에 서있다"면서 "그런 목표를 실현하려면 북한이 취해야 할 중요한 조치들이 있다. 그것은 물론 비핵화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며 '깜짝 만남'을 제안했다.

이에 북측도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를 통해 긍정적 입장을 밝혀 성사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만찬 직전 기자들과 만나 '북측에서 연락받은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다.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내일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라는 취지의 질문에는 "우리가 지금 일을 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답변한 바 있다.


다만,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장소에 모습을 드러낼지는 확실치 않다.


미국 백악관이 공개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 방한 일정에도 일단 김 위원장과의 DMZ 만남은 빠져있다. 이방카 보좌관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깜짝 만남' 가능성에 대한 언급을 삼가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방카 보좌관은 담당 팀이 관련 업무를 진행하도록 맡길 것이라면서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 성사 여부와 관계없이 이날 '이벤트'가 북한과의 비핵화 합의를 향한 또 하나의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도 한미 양국의 파트너십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한반도의 새로운 황금기를 위한 기회가 머지않았을 수도 있다"고 적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