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낙동강 3개 보 양수제약 수위로 개방…"양수장 시설개선 조속 추진"

최종수정 2019.06.30 12:05 기사입력 2019.06.30 12: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는 다음달 1일 낙동강 3개보(강정고령보, 달성보, 합천창녕보)를 개방해 4일부터 양수제약 수위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양수 제약수위란 농업용 양수펌프(지상)에서 물을 위로 퍼 올릴 수 있는 수위를 말한다.


그간 낙동강 강정고령보, 달성보, 합천창녕보는 양수제약 수위까지 운영하다가 어류 산란기를 맞아 지난 5월 4일부터 어류가 보별로 어도를 통해 상·하류간 이동이 가능하도록 수위를 회복해 운영했다.


환경부는 5~6월 어류 주요 산란기가 지남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3개보 개방을 시작해 4일부터 양수제약 수위로 운영할 계획이다.


다만 합천창녕보는 어민 피해를 막기 위해 수위를 해발(EL.) 9.2m로 운영하되 녹조가 심해질 경우 해발(EL.) 8.7m(양수제약 수위)로 조정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보 개방으로 낙동강 녹조 대응 및 보 개방·관측에 일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낙동강 수계는 여름철 녹조와 수질관리를 위해 충분한 보 개방이 필요하나, 현재는 양수장 가동을 위해 양수 제약수위까지만 개방이 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환경부는 농어촌공사와 지자체가 관리하는 양수장 개선을 추진 중이며, 특히 지자체 양수장 개선을 위해 관련 지자체,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과 예산지원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홍정기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낙동강은 수막재배(11~3월), 어류 산란기 등 수계별, 계절별 여건을 고려해 보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자체,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조속한 양수장 시설개선이 이루어져 보 개방·관측뿐만 아니라 녹조와 수질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탄력적인 보 운영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