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中 산시성, 실질적 교류협력 강화

최종수정 2019.06.25 20:50 기사입력 2019.06.25 20:50

댓글쓰기

전남도-中 산시성, 실질적 교류협력 강화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가 자매결연을 맺어 교류 활동을 펼쳐온 중국 산시성과 실질적 교류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뤄후이닝(駱惠寧) 당서기를 포함한 산시성 대표단과 경제, 관광, 교육 등 여러 분야 160여 명으로 구성된 대규모 방문단이 26일까지 3일간 전남을 방문해 ‘산시성의 날’ 행사 등 다양한 행사를 치른다.


이번 방문단은 역대 최대 규모이며 전남에 중국 지방정부의 당서기가 직접 방문한 것은 지난 2005년 당시 저장성 당서기였던 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방문 이후 두 번째다.


특히 뤄후이닝(駱惠寧) 당서기는 이날 김영록 도지사와 우호 교류 심화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하고, 두 지역의 실질적 협력방안 5개년 계획 협의안에 서명했다.


협의안은 경제무역교류, 문화관광, 환경보호, 예술, 청소년, 교육 등 8개 분야 협력사업을 안정적으로 심화 발전시킨다는 내용을 담았다.

무안국제공항-산시성 타이위안 간 직항로 재개 논의도 이뤄졌으며 두 지역 간 하늘길은 지난 2016년 일시적으로 전세기를 통해 열린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뤄후이닝 당서기 대표단 일행은 오는 26일 귀국길에 특별 전세기 직항으로 무안공항을 통해 타이위안으로 갈 예정이다.


고위급회담에 이어 도청 왕인 실에서는 ‘산시성의 날’ 행사가 열려 산시성에 대한 역사와 미래비전을 소개했다.


도청 1층 윤선도 홀에서는 산시성의 산업과 관광 사진전, 특산품 홍보 전시회도 열렸다.


저녁 시간에는 남도소리 울림터 공연장에서 500여 명의 관객을 대상으로 산시성 무형문화재 공예 시연, 도립국악단-산시성 예술단의 전통춤 등 다채로운 합동 공연이 펼쳐졌다.


산시성 방문단은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을 방문해 농업박람회 개최 상황을 청취하고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 시설을 시찰한다.


김영록 도지사는 “뤄후이닝 당서기와 맺은 5개년 계획 등 여러 분야에서 실천 합의한 사항을 서로 잘 이행해 형제애로 뭉친 동반자 관계가 굳건히 유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와 산시성은 2007년 우호 교류를 시작해 만 10년이 되던 2017년 11월 자매결연을 맺었으며, 해를 거듭할수록 교류협력 활동을 강화해왔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