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②]'비스트' 이성민 "유재명은 연기 선수, 첫 호흡 짜릿"

최종수정 2019.06.24 12:21 기사입력 2019.06.24 12:21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인터뷰②]'비스트' 이성민 "유재명은 연기 선수, 첫 호흡 짜릿"


배우 이성민이 유재명과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성민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 작품에 대해 말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작품이다.


프랑스 대표 영화제작사 고몽(Gaumont)이 제작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영화 '오르페브르 36번가'(2006)를 리메이크했다. ‘베스트셀러’(2010), ‘방황하는 칼날’(2013)을 연출한 이정호 감독의 신작이다.


이성민은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형사 정한수 역으로 분한다.

이날 이성민은 “늘 영화 개봉을 앞두면 기대가 많이 된다. 내일모레 평가를 받겠다. 재명이가 있으니까”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지난주 진행한 유재명 인터뷰할 때 왔었다. 함께 밥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서로 기대고 싶더라”고 덧붙였다.


유재명과 처음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이성민은 “연기는 액팅과 리액팅이다. 저 역시 짜릿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성민은 “연기를 못하는 배우와 연기를 하면 동기를 가지고 던졌는데 통하지 않으면 힘들다. 합이 잘 맞았다. 흔히들 말하는 선수였다. 인물 간의 관계도 풍성해졌다. 선후배 간의 경계가 빨리 허물어지는 게 좋은 연기를 위한 조건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사진=NEW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