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프리카 베냉 경찰, 반정부 시위대에 발포 2명 사망

최종수정 2019.06.16 17:28 기사입력 2019.06.16 17:28

댓글쓰기

서아프리카에 위치한 베냉(빨간색 사각형 안)

서아프리카에 위치한 베냉(빨간색 사각형 안)



서아프리카 베냉의 중부 도시 사베에서 지난 15일(현지시간) 경찰의 발포로 반정부 시위대 2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티모시 비아우 사베시 시장은 "경찰들이 도로의 바리케이드를 제거하기 위해 (시위 현장에) 왔고 경찰과 마스크를 쓴 사람들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졌다"며 "민간인 7명이 병원으로 이송됐고 다른 2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한 목격자에 따르면 사망자 중 한명은 오토바이 운전자이고 나머지 한명은 나이가 10대다.


시위대는 총선 거부 운동을 주도한 토마스 보니 야이 전 대통령의 가택연금을 해제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베냉에서는 올해 4월 28일 총선이 실시된 뒤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베냉 당국은 총선을 앞두고 선거 규정을 까다롭게 변경해 사실상 야당 후보가 출마하지 못하도록 했다.

결국 총선으로 선출된 의원 83명은 모두 파트리스 탈롱 대통령과 연합한 정당 2곳의 후보들로 채워졌다.


아프리카 서부 기니만에 있는 베냉은 프랑스 식민지였다가 1960년 다호메이로 독립했고 1975년 지금과 같은 국명으로 바뀌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