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ILO 비준협약, 한국의 전체적인 패러다임 전환"

최종수정 2019.06.15 21:22 기사입력 2019.06.15 21:22

댓글쓰기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
"한국, 스웨덴으로부터 많은 영감 받아"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 시간) 오전 스톡홀름 외곽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 시간) 오전 스톡홀름 외곽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톡홀름=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 시간)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은 나의 대선공약이기도 하고, 한국의 전체적인 패러다임 전환에 속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스톡홀름 외곽 쌀트셰바덴 그랜드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와 가진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ILO 핵심협약 비준에 대한 정부 입장이 국회에 제출된 상황임을 설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뢰벤 총리가 한·EU(유럽연합) 자유무역협정(FTA)와 ILO 핵심협약 비준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해당 비준을 추진 중이라고 들었다. 이는 대단히 큰 시그널"이라고 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정부는 올해 정기국회 통과를 목표로 결사의 자유와 강제노동 금지를 골자로 하는 ILO 핵심협약 3개에 대한 비준 절차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성장과 혁신을 병행하는 스웨덴 정부의 정책은 혁신적 포용국가 건설을 지향하는 나의 국정철학과 일맥상통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고위급 교류 등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했다.

또 "성숙한 정치문화, 안정된 노사관계, 세계적 수준의 혁신 경쟁력과 복지제도를 갖춘 스웨덴은 모든 면에서 귀감이 되는 선진국"이라며 "한국은 스웨덴으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고 있다"는 말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장소인 쌀트쉐바덴 그랜드호텔을 언급하며 “노사 대타협을 통해 세계 최고의 복지국가 운명을 결정했던 역사적 장소에서 총리님과 정상회담을 갖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쌀트셰바덴 그랜드호텔은 1938년 세계 대공황 등의 여파로 최악이었던 노사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스웨덴의 '노조연맹'과 '사용자연합'이 '살트셰바덴 협약'을 맺은 곳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전 뢰벤 총리는 스웨덴의 발전과 통합을 이끈 노조와 기업, 국민과 정부 간 신뢰에 대해 말했다"며 "오랫동안 노조 활동을 해 오신 총리님으로부터 사회적 신뢰 구축의 경험을 배웠고, 많은 용기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도 혁신과 포용을 위해 사회적 대화와 타협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초 노사정이 함께 상생형 일자리 협약식도 체결했다"며 "살트셰바덴 대타협이 스웨덴의 성숙한 정치와 문화를 만들었듯, 광주형 일자리가 한국형 대화와 타협, 성장의 모델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담으로 양국은 미래 60년을 여는 든든한 토대를 마련했다"며 "뢰벤 총리도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톡홀름=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